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9일 10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19일 10시 48분 KST

모두가 컬링 '안경선배' 김은정의 압도적인 카리스마에 빠져버렸다

상대팀을 압도하는 냉정하고도 싸늘한 눈빛.

Dean Mouhtaropoulos via Getty Images

이것은 센세이션이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랭킹 1위(캐나다)와 2위(스위스), 4위(영국)를 연달아 제압하며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여자 컬링대표팀.

그 중심에는 주장(스킵) 김은정이 있다.

상대팀을 압도하는 냉정하고도 싸늘한 눈빛, 팀원들을 지휘하는 단호하고도 힘찬 목소리. 그리고 그 안경👓

김은정의 카리스마가 뿜어져나오는 순간이다.   

특히 김은정 선수가 스톤을 놓으며 외치는 이 목소리는 정말 압도적이다.

″영미! 영미! 헐! 헐!” (여기에서의 ‘헐’은 ‘빨리 빗질을 하라’는 뜻의 Hurry다.) 

더 많은 사진은 아래에서 감상해보자.

Photo gallery여자 컬링대표팀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