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8일 17시 58분 KST

캐나다 경찰이 평창 올림픽 경기장에서 어린 아이를 구한 사연

국제경찰협력센터(IPCC) 소속으로 한국 경찰관과 합동 안전 활동 근무를 하고 있었다.

Alexander Hassenstein via Getty Images

평창 동계올림픽에 파견을 나온 캐나다 경찰관이 한국 경찰관과 함께 경기장에서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던 8살 아이의 생명을 구했다. 

뉴스1이 18일 강원지방경찰청의 말을 인용한 보도를 보면, 17일 오후 1시30분께강릉 하키센터 13번 게이트 앞 복도에서 2인1조로 합동 안전 활동 근무 중이던 한국·캐나다 경찰관이 목에 떡이 걸려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던 정 모(8) 군을 발견하고, 응급처치(하임리히법)를 실시해 생명을 구했다.

해당 경찰관은 국제경찰협력센터(IPCC) 소속인 캐나다 프란시스 마르티뉴 순경과 경기북부 의정부서 민용규 경장이다. 

정 군은 이날 응급처치 뒤 병원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해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두 경찰관의 활동에 대해 강원지방경찰청장은 18일 마르티뉴 경찰관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뉴스1

국제경찰협력센터는 지난 7일부터 16개국 경찰과 한국 경찰이 2인1조를 이뤄 실시간으로 올림픽 안전정보를 공유하고, 경기장 내·외 선수단 및 관람객 보호 활동을 하는 조직이다. 

모두 47명(외국 16명·한국 31명)으로 국가별 테러정세 분석, 테러위험인물 자료공유 및 입국차단 지원, 행사안전 위협 및 행사방해 우려 외국인 정보 공유, 국제 대테러협력 네트워크 구축 및 공조체제 지원 등의 업무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