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2월 18일 10시 38분 KST

백악관이 대북 압박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NSC 보좌관이 국제회의에 참석해 밝힌 입장이다.

Ralph Orlowski / Reuters

미국 백악관이 대북 압박 기조에 변화가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Reuters 등의 보도를 보면, 허버트 맥매스터(Herbert R. McMaster)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Munich Security Conference)에 참석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해 ‘김정은 정권’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의 발언은 그동안 미국 정부가 강조해 온 핵·미사일 프로그램 포기를 위한 대북 압박 기조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이기도 하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동참을 강조하면서 ”잔인한 독재정권이 지구 상에서 가장 파괴적인 무기로 전 세계를 위협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회원국이 대북 제재에 빠짐없이 동참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런 (제재) 조치들을 취하지 않거나, 완전한 이행을 회피하는 나라들은 무책임하게 행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한 뒤 ”지금은 더 많은 것을 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각국이 북한과의 무역 및 군사협력 관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