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7일 21시 42분 KST

넘어진 서이라, 남자 쇼트트랙 1000m 동메달...임효준 4위

서이라는 동메달을 받았다

Damir Sagolj / Reuters

임효준과 서이라가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서 넘어졌다. 서이라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이라와 임효준은 17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서 넘어지는 불운을 겪었다. 서이라는 동메달을 획득하며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서이라는 2레인서, 임효준은 4레인서 출발해 산도르 류 샤오린(헝가리), 사무엘 지라드(캐나다), 존 헨리 크루거(미국)와 경쟁했다.

서이라와 임효준은 3, 4위로 출발했다. 4바퀴를 남기고 서이라가 3위, 임효준이 4위에 위치했다. 변수가 발생했다. 1바퀴 반을 남기고 서이라가 샤오린과 넘어졌고, 뒤에 따라오던 임효준도 함께 넘어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