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7일 16시 49분 KST

박영선이 '특혜 입장 논란'에 밝힌 입장

앞서 박영선 의원이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특혜 입장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입장을 밝혔다.

17일 일간스포츠는 단독으로 전날 있었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4차 시기에 등장한 박 의원이 ‘특혜’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news1

이날 윤성빈이 피니시 라인을 통과하고 기뻐하고 있을 때 박 의원의 모습이 드러났다. 박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윤성빈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금메달을 축하하기도 했다. 

문제는 박 의원이 등장한 곳이 ‘출입금지 구역’이라는 것이다. 일간스포츠는 박 의원이 등장한 ‘피니시 라인’이 일반인들에게 출입이 허용되지 않는 구역이며, 취재 결과 박 의원은 피니시 라인에 들어갈 자격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평창 조직위 관계자 역시 “박 의원이 들어갈 수 없는 구역에 들어간 것이 맞다”고 인정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당시 AD카드 검사를 하던 이가 제대로 확인을 하지 못해서 박 의원이 입장할 수 있었다”고 시인했다.

- 일간스포츠(2018. 2. 17.)

박 의원도 해명했다. SBS에 따르면 박 의원은 “처음에 응원석에 갔다가, IOC 위원들과 인사하고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과 다른 몇 분이 계셨다”라며 “같이 가라고, 가자고 해서 같이 있었던 것밖에 없다. 일부러 가려고 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누가 제안했느냐’는 질문에는 “누구라고 이야기 하기는 좀 그렇다”라며 “도 장관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선의를 가지고 응원했다는 것을 강조하며 “스켈레톤이 잘 안 알려져서 여기 와서 응원하면 어떻겠느냐고 그랬다”라며 “이걸 가지고 정치적으로 무슨 활용을 하겠냐”고 해명했다. 하지만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하루 종일 박 의원의 이름이 떠 있는 등 여전히 논란은  뜨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