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2일 15시 04분 KST

메드베데바가 엑소 멤버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여자 싱글 쇼트 세계신기록 보유자.

Maddie Meyer via Getty Image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 이벤트에서 세계신기록을 경신한 피겨스케이팅 선수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OAR, 러시아)가 엑소의 팬이라고 ‘덕밍아웃’했다.

11일 메드베데바는 강원도 강릉시 강릉 올림픽파크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기술점수(TES) 42.83점, 구성점수(PCS) 38.23점, 합계 81.06점으로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이날 경기 후 메드베데바는 ”세계신기록을 세워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소감에 이어 한국에 왔으니 빼놓을 수 없는 질문도 받았다. 한 기자는 메드베데바에 “K팝 중 어떤 노래를 좋아하느냐”고 물었고, 메드베데바는 ”엑소 노래를 즐겨 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메드베데바는 ”엑소가 정말 보고 싶다”라며 ”모든 멤버의 사진을 갖고 있다”고 웃었다. 메드베데바는 ”엑소 덕분에 기분이 좋아졌고, 경기도 잘 할 수 있게 됐다”라며 ”엑소의 모든 멤버가 건강하길 바란다”며 엑소 멤버들의 건강을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