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2일 14시 19분 KST

탈북자 김철웅이 말하는 '서현이 합동무대 선 이유'

”소녀시대가 북한에서는 아주 정말 제일제일 인기가 많다”

news1

북한예술단의 11일 서울 국립극장 공연에서 깜짝 카드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과 걸그룹 소녀시대 전 멤버인 서현의 등장이었다. 일각에서는 수많은 아이돌 가수 중 왜 하필 서현이 나온 것이냐는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탈북자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 서울교대 연구교수가 한 가지 해석을 내놓았다.

12일 김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이날 김 교수는 ”어제 공연을 직접 가서 봤다”라며 ”관현악단 단원들이 다 선후배라 울컥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현정 앵커는 ”제일 인상깊었던 부분은 서현이 나와서 ‘다시 만납시다’를 북한 예술단과 함께 부른 것”이라고 말한 뒤 ”왜 하필 서현이었는지 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교수는 ”소녀시대가 북한에서는 아주 정말 제일제일 인기가 많다”라며 ”북한 예술단원들이 선보인 댄스도 소녀시대를 따라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교수는 ”아이돌이 많지만 단연 소녀시대가 인기가 있다”라며 ”소녀시대의 절제된 군무가 북한의 현대와 가장 잘 맞는다. 톱이다”라며 소녀시대의 인기를 강조했다.

김 교수는 소녀시대 멤버 중에서도 서현이 무대에 선 것에 대해 ”북한은 약간 얌전한 스타일을 좋아해서, 얌전스러운 이미지가 강한 서현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서현 측은 ”청와대에서 당일 연락이 와서 출연하게 됐다”고 공연 뒷이야기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