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1일 17시 01분 KST

웹사이트 접속만으로 ‘암호화폐 채굴’ 시키는 악성코드가 등장했다

웹사이트에 접속하기만 해도 감염된다.

Hailshadow via Getty Images

다른 사람의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암호화폐 채굴’에 동원하는 악성코드가 등장했다. 

11일 뉴스1은 최근 PC에 악성 채굴기 실행파일을 몰래 설치하는 악성코드뿐만 아니라 웹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악성코드가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악성코드가 숨겨진 웹사이트에 방문하기만 해도 감염된다. 별도의 설치파일이나 첨부파일을 다운로드받지 않아도 악성코드 감염이 충분히 가능해지는 것이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는 “웹 브라우저에 로드되어 마이닝 기능을 수행하는 방식은 웹 브라우저를 종료하면 그 기능이 종료되고, 현재까지는 채굴 이외의 기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스템 자원을 무단 이용하고,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악성 행위이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웹 브라우저의 CPU 사용량이 급증하며 채굴 기능이 수행된다. 웹 사이트에 접속 중 갑자기 CPU 사용량이 높아져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느려진다면 이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