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0일 15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10일 15시 59분 KST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주실 것을 요청한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을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와 함께 방북 초청 뜻을 전달 받았다.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특사’ 자격으로 내려온 김여정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 나가자는 뜻을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이날 접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다음은 이날 브리핑 전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김여정 특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는 뜻을 밝히셨습니다.

김영남 고위급 대표단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대해 남북이 함께 축하하자” 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 넓은 논의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 고 말씀하였습니다.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과 면담을 가진 뒤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