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0일 14시 51분 KST

개회식 중 올림픽 홈페이지 사이버 공격 받아

지금은 정상으로 복구된 상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홈페이지가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지금은 정상으로 복구된 상태다.

 

평창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평창동계올림픽 홈페이지가 개회식이 진행 중이던 지난 9일 오후 일시중단됐다.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홈페이지는 물론 메인프레스센터(MPC)에 설치된 IPTV도 먹통이 돼 각국 취재진이 불편을 겪었다.

조직위 측은 10일 오전 MPC에서 진행한 정례 브리핑에서 ”시스템은 복구됐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는 구매한 입장권을 홈페이지에서 출력하려던 일반인들에게도 미쳤다. 홈페이지 일시중단으로 입장권 출력은 물론 모든 서비스가 이용 불가 상태였다.

접속 장애가 계속되던 홈페이지는 10일 오전 8시가 돼서야 정상적인 기능을 하고 있다.

브리핑에서는 개회식 셔틀버스에 관한 불만 사항도 접수됐다. 한 외신 기자는 ”개회식을 마친 뒤 셔틀버스를 한시간 반이나 기다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조직위는 홈페이지 중단 사태에 대해 “9일 밤 조직위 네트워크 시스템 상 문제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어제 야기된 문제들은 경기 진행 및 선수와 관중들의 안전과 보안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모든 경기는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고 시스템도 안정 수준에서 작동하고 있다”며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 문제가 발생했는지는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조직위 측은 ”현재 기술파트너와 숙련된 ICT전문가들이 시스템을 유지·관리하고 있다. 조직위원회는 원인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 정확한 내용이 파악되는 대로 자세한 정보를 차후 공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