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2월 09일 15시 38분 KST

일본이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나온 "독도" 가사에 발끈했다

북한 예술단이 바꿔서 부른 가사.

Pool via Getty Images

일본 정부가 북한 예술단의 공연에서 나온 ‘독도’ 가사에 불만을 터뜨렸다.

9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전날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독도도 우리 조국”이라는 가사가 등장한 것을 언급하며 ”북한이 올림픽을 지독하게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 예술단이 가사를 바꿔 독도를 넣은 것은 한일관계를 악화시키려는 목적이 있는 것 같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일본 언론들도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요미우리신문은 ”(북한이) 남북의 연대를 강조하면서 한일을 분단시키려는 목적으로 보인다”고 전했으며, NHK는 ”미국을 중심으로 강화되고 있는 한일 협력을 흔드려고 한느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스1

일본 측이 문제 삼은 건 10번째 곡이었던 ‘백두와 한나(한라산)는 내 조국’의 가사다. 

북한 예술단은 ‘제주도 한나산도 내 조국입니다‘는 가사를 ‘한나산도 독도도 내 조국입니다’로 개사해 불렀다. 이는 북한 예술단이 자발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예술단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