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9일 11시 00분 KST

국방부 장관이 처음으로 군의 5·18 진압을 사과했다

‘5·18 특조위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발표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육군 헬기의 민간인 사격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국방부 장관이 5·18 당시 군의 무력 진압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9일 보도를 보면, 송 장관은 이날 이러한 내용을 담은 ‘‘5·18 민주화운동 헬기 사격 및 전투기 출격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발표했다. 

송 장관은 사과문에서 “저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조사 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며 “이를 통해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하여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또 송 장관은 “이번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는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특조위의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라며 “따라서 보다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해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방부 7일 특조위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5.18 민주화운동 기간 동안 육군은 광주에 출동한 헬기 중 일부 공격헬기가 5월 21일과 5월 27일 광주시민을 상대로 여러 차례 사격을 가하였다”고 설명했다.

또 특조위는 이어 “공군도 수원과 사천 비행단에서 이례적으로 전투기와 공격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38년 전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무차별적으로 진압한 것에 대해 국방부 장관이 직접 사과문을 발표하고 머리를 숙인 것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