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8일 20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08일 22시 07분 KST

검찰이 '다스 소송비용 대납' 정황을 잡고 삼성전자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삼성이 거기서 왜...?

Pring Samrang / Reuters

* 업데이트 : 2018년 2월8일 22:05 (기사보강)

검찰이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신 부담한 정황을 잡고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다스가 김경준(전 BBK 대표) 등을 상대로 투자금 140억 반환 소송을 미국에서 냈을 때 삼성이 소송 비용을 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 측 변호사 비용을 다스 대신 삼정전자가 냈다는 것.

다스는 이 소송에서 변호사 비용 대부분을 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한다. 이 때 이학수 전 부회장이 개입했다는 것.

연합뉴스는 ”수사 결과에 따라 검찰이 계속해 쫓고 있는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힐 중대 단서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실소유한 게 아니라면 다스와 밀접한 업무관계가 없는 삼성이 소송비를 지불할 이유가 없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것.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투자금 회수 과정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과 청와대가 개입했는지 등이 수사 대상이다.

최근에는 2008년 미국에서 다스가 BBK를 상대로 소송을 벌일 당시 MB 측근이었던 LA총영사가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다스 측이 변호사 비용을 정상적으로 지급하지 않은 단서를 파악해 수사를 확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