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7일 15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07일 15시 28분 KST

여성가족부 장관은 ‘성평등’ 용어를 이렇게 생각한다

기독교 단체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밝힌 내용이다.

1

여성가족부는 2017년 12월 20일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2015년 발표한 ‘제1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에 이어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여성가족부가 진행할 정책의 뼈대를 담았다. 

뉴시스 보도를 보면, 이 계획에는 남녀평등 의식과 문화 확산, 평등하게 일할 권리와 기회 보장, 여성 대표성 제고 및 참여 활성화, 일과 생활의 균형 사회기반 조성, 여성폭력 근절과 건강 증진, 양성평등정책 추진체계 강화의 6대 과제 분야별 핵심정책이 포함돼 있다.

그런데 이 계획이 나오기까지 말 못할 사연이 있다.  

여성가족부는 원래 ‘제2차 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러나 여성가족부가 성평등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부 개신교 단체가 거센 항의에 나섰다. 

보수 성향의 개신교 단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2017년 12월 13일 성명서을 통해 “남성과 여성 간 평등을 말하는 ‘양성평등‘과 달리 ‘성평등’은 동성애를 포함해 다양한 성 정체성 간의 평등을 의미한다”며 계획안의 이름을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결국 여성가족부는 한기총 등의 압력에 한 발 물러섰다. 연합뉴스 보도를 보면, 당시 여가부 관계자는 “‘제2차 양성평등 정책 기본계획’에 ‘성평등’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려 했지만, 동성애 반대 단체 등에서 강하게 반대함에 따라 이를 수정하기로 했다”며 ”‘양성기본평등법’에 맞춰 이 용어를 전반적으로 손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용어를 바꾼 것은 단순히 한기총의 압력 만은 아닌 듯 하다. 

최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기독교 단체 관계자를 만나 밝힌 내용을 보면 그렇다.

기독일보 3일 정 장관이 2월 2일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을 방문한 내용을 전하면서 “정 장관이 여가부의 ‘성평등’ 정책과 관련, ‘전적으로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적극 해명했다”고 전했다. 이날 “정 장관은 절대 동성애를 인정하거나 성 소수자를 옹호하는 정책과 무관하다 밝혔다”는 것이다.

뉴스앤조이도 2일 정 장관의 한기연 방문을 소개하면서 “‘성평등’이라는 단어가 영어 ‘gender equality’를 단순 번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의 성평등에 관한 생각은 최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른 법적인 용어는 ‘양성평등’이다. 대통령이 위원장이 되는 성평등위원회를 만들 계획인데, 이 또한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이 필요하다. 현재 여당의 의석수로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용어가 쟁점이 되면 불필요한 논쟁에 에너지를 소모할 수 있다. 또 그것을 특정 집단이 정치화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법무부든 기재부든 교육부든 성평등을 지향하는 젠더 관점이 전체적으로 정책에 녹아들게 하는 게 핵심이다. 성소수자를 포함하느냐 마느냐, 이분법적으로 대립할 문제가 아니다. 

경향신문 인터뷰(2018.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