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6일 16시 36분 KST

한 경찰이 부하들 사기 진작을 위해 택한 방법

"다 너희 기분 좋으라고 보여주는거다."

뉴스1

현직 의무경찰 소대장이 대원들에게 사기진작 명목으로 음란 동영상을 틀어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경북 A경찰서 방범순찰대 소대장 B 경사는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방범순찰대 소대원들에게 음란 동영상을 틀어줬다. 기동대버스 내 운전석 상단에 설치된 TV에 영상이 저장된 자신의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방식이었다. 소대원들은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반대 집회에 투입된 상태였다.

B경사는 집회 현장으로 출동하는 이동시간과 집회 대기 및 휴식시간 등에 이 영상을 틀었다고 한다. B 경사는 “좋은 거 보여줄게. 다 너희 기분 좋으라고 보여주는 거다”라며 소대원들에게 억지로 동영상을 보게 했다고 군인권센터는 설명했다.

B경사는 기동대버스 3대를 오가며 수 차례에 걸쳐 짧게는 30분, 길게는 1시간가량 총 100여명의 의경 대원들에게 문제의 영상을 시청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B 경사는 평소에도 장난을 빌미로 대원들 이마를 때리거나 엉덩이를 발로 차는 등 폭력과 폭언을 행사했다고 군인권센터는 전했다.

당시 의경들은 이런 사실을 군인권센터에 제보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의경 대원들에게 강제로 영상을 시청하게 해 성적수치심을 유발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