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5일 11시 55분 KST

임은정 검사도 #MeToo 에 동참했다

강간미수다.

한겨레/강재훈 선임기자

서울북부지검 임은정(44·사법연수원 30기) 검사가 5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2003년 성폭력 당한 사실을 폭로했다.

‘서울신문 단독 보도’에 따르면, 임 검사는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의료 전담 검사로 근무하던 2003년 당시 회식이 끝난 후 A부장이 관사로 데려다줬고, 그 과정에서 강간미수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2003년 5월 임 검사는 모 단체와의 연합 회식 때 (폭탄주가 임 검사에게 몰려) 필름이 끊어졌고, 이후 2차 회식이 파할 무렵 정신을 다소 차렸다.

A부장이 술을 많이 마신 임 검사를 따로 챙겨 관사로 데려다줬다. 목이 마르다는 A부장에게 물 한 잔을 주고 엘리베이터 앞에서 배웅하는 과정에서 A부장이 임 검사에게 갑자기 키스했고, 임 검사는 어찌할바를 몰라 관사로 돌아갔다. 그런데 임 검사가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려는 순간 A부장이 등을 확 떠밀었다. 임 검사는 문이 닫히지 않게 문턱에 발을 걸고 문고리를 잡고 주저 않았다. 집 안으로 들어가 있던 A부장은 임 검사의 오른손을 잡아 당기며 “임 검사. 괜찮아. 들어와”라고 말했다. 결국 임 검사가 비명을 지르겠다고 위협하고 실랑이를 벌인 끝에 겨우 내보냈지만 A부장은 현관문을 잠근 후에도 초인종을 계속 눌렀다.

이후 임 검사는 수석검사를 통해 해당 부장의 사표를 받아달라고 요구했다. 해결되지 않자 지청장에게 찾아가 ”주거침입강간미수 고소도 불사하겠다. 사표를 받아달라”고 통보해 결국 A부장이 사표를 냈다.

임 검사는 과거 경험을 폭로하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의 단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임 검사는 2003년 사건에 대해 2007년 1박 2일로 진행된 여검사 모임에서 피해 사실을 이야기했지만 후속 조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임 검사는 ”조희진 단장님. 그때 무언가 조치를 해주셨다면 2010년 서검사의 불행한 강제추행 피해가 없었거나, 최소 피해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즉시 적절한 조치가 취해졌을 수도 있었을텐데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조 단장님의 조사단장 자격에 제가 이의를 제기하는 이유 중 하나”라며 ”직장내 성폭력이 왜 지금껏 덮였는지에 대해 조 단장도 조사를 받아야 할 객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