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01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01일 10시 58분 KST

정현과 안나경의 '특별한 인연'이 밝혀졌다

JTBC

 JTBC 안나경 아나운서와 테니스 선수 정현이 3년 만에 재회했다.

31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정현이 출연했다. 이날 정현은 손석희 앵커에 호주 오픈 때 사용했던 테니스 라켓을 선물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인터뷰 진행 중 손 앵커는 ”특별한 인연을 모시겠다”며 안 아나운서를 스튜디오로 불렀다.

두 사람은 3년 전, 안 아나운서가 출연했던 코너에서 만났다. 이 코너에서는 안 아나운서가 직접 스포츠 선수들을 찾아가 운동을 배웠는데, 정현에게도 테니스를 배운 것이다.

JTBC

정현은 안 아나운서를 보자 기억난다며 반가워했다. 안 아나운서는 당시를 회상하며 ”그때 정현 선수가 어떻게 잡는지를 보고 직접 손가락 자세까지 가르쳐줬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손 앵커는 ”안나경 앵커가 마지막 질문을 대신 좀 해달라”며 부탁했다. 이에 안 아나운서는 ”여유나 자신에 대한 믿음 같은 건 어디서 비롯되느냐”고 물었고 정현은 ”저도 굉장히 긴장을 많이 하는데 티를 안 내려고 노력한다”라고 답했다.

또 ”힘든 일이 있으면 항상 머릿속으로 내가 성공했을 때 그 순간을 머릿속으로 상상하면서 버티는 편이다”라며 ”그러다 보니까 오늘 같은 날이 조금 빨리 더 당겨진 것 같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