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01일 10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01일 10시 20분 KST

잊고 있던 주식, 40년만에 1억3000만원 '대박'

gettyimageskorea

40년 가까이 몰랐던 '잠자는 주식'이 1억3천만원의 알토란 같은 노후자금이 돼서 돌아왔다.

60대 임모씨는 지난 1972∼1976년 태평양화학 직원으로 일하면서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이 회사 주식 206주를 10만3천원에 샀다.

임씨에게는 이후 이 지분에 대한 배당금과 무상증자 주식도 배정됐다.

그러나 임씨는 퇴사와 주소 변경 등으로 인해 통지를 못 받아 이 같은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그리고 40년 가까이 지난 최근, 임씨는 한국예탁결제원에서 미수령 주식을 찾아가라는 한 통의 안내문을 받고 깜짝 놀랐다.

태평양화학이 이후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으로 분사했고 이들 회사 주식이 급등하면서 임씨의 몫이 약 1억3천만원으로 불어났기 때문이다.

노후자금 걱정을 크게 덜게 된 임씨는 "예탁원의 안내가 없었으면 영원히 모르고 지나갈 수밖에 없었다"며 "진심으로 고맙다"고 말했다.

이처럼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으로 지난 5년간 주인을 찾은 주식은 약 5천300만주, 6천538억원 어치이며 수혜자는 8천685명에 이른다고 예탁원은 1일 밝혔다.

하지만 아직도 3억4천725만 주, 3천314억원 어치가 증권예탁대행기관인 예탁원, KB국민은행, 하나은행 3사에 잠자고 있다.

이 중 상장 주식은 1천197만 주(859억원), 비상장주는 3억3천528만 주(2천455억원, 액면가 기준)이다.

예탁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은 나머지 주식들도 주인에게 되돌려주기 위해 이달 한 달 동안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

3사는 안전행정부의 협조를 얻어 미수령 주식 소유자의 현재 주소지를 파악하여 수령절차 안내문을 보내기로 했다.

또한 예탁원에 공동 접수창구를 마련해 3사의 미수령 주식 현황을 원스톱으로 확인하고 캠페인 전용 콜센터도 운영한다.

미수령 주식은 예탁원 홈페이지(www.ksd.or.kr)나 콜센터(예탁원 ☎ 02-3774-3600, KB국민은행 ☎ 02-2073-8114, 하나은행 ☎ 02-368-5800)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