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22일 11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22일 11시 39분 KST

고려대 총학생회, 언론사 대학평가 거부 선언

고려대총학생회

일부 언론사들이 매년 대학교 순위를 매겨 발표하는 대학평가에 대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대학생들이 공식 거부 운동에 나섰다.

22일 고려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이들은 "대학의 본질을 훼손하는 대학평가를 반대한다"며 이날 '대학평가 거부 운동'을 공식 선언할 계획이다.

대학평가가 '학문의 전당'인 대학의 본질을 훼손하고 서열화를 조장하며, 언론사가 내세운 평가지표에 따라 대학들의 정책이 바뀌는 등 부작용이 크다는 주장이다.

연세대, 서울대 학생들도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세 학교 학생들은 이에 관한 공동 기자회견과 세미나 등 행사를 여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고대 총학생회 측은 "대표적인 모 신문사는 지난 1994년부터 20년간 여러 지표로 대학을 평가해왔다"며 "각 대학은 해마다 조금씩 바뀌는 이 지표에 따라 학사행정을 수정하거나 별도 팀까지 꾸려 대응하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하지만 이 지표들은 학교에 돈이 얼마나 많은지, 외국인 학생들이 얼마나 오는지, 졸업생이 기업에 얼마나 많이 취업하는지 등 대학의 본질과 거리가 먼 것들로 도배돼 있다"고 지적했다.

최종운 고대 학생회장은 "대학들은 얼토당토않은 항목에서 경쟁하는데 스스로를 내몰고 있다"며 "학문을 뒷전으로 두고 평가점수에 목을 매는 대학에 각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학생회는 학생들이 원하는 평가를 제언하는 '대학평가 바로잡기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06년 서울대가 학교 차원에서 대학교육협의회의 대학평가를 거부한 적은 있으나 대학 총학생회 주도로 학생들이 공식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고대 총학생회는 지난 1월 말 삼성그룹이 도입하려던 채용제도인 '총장추천제'에 대해서도 "대학 서열화, 대학의 취업사관학교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공식거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당시 홈페이지에는 삼성 로고를 떠오르게 하는 푸른 타원형 안에 '노 땡스'(no, thanks) 문구가 들어간 이미지와 함께 '삼성 추천, 마음만 받겠습니다'라고 적힌 포스터가 게시됐다.

총학생회는 이번 대학평가 거부 선언을 앞두고는 홈페이지에 '마음도 받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티저 포스터를 올렸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