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16일 02시 33분 KST

한국 자살·위암·교통사고 사망률 OECD '최고수준'

AOL

보건사회연구원, OECD 국가 사망원인별 사망률 비교

우리나라의 자살·위암·교통사고(운수사고) 사망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다만, 전체 사망률은 다른 나라보다 더 빠른 속도로 감소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OECD 국가의 사망원인별 사망률 비교'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의 연령표준화 사망률은 2002년 인구 10만명당 1천54.6명에서 2012년 753.8명으로 28.5% 줄었다.

이는 같은 기간 사망률이 29.6% 준 에스토니아 다음으로 높은 감소율이다.

전체 사망률이 빠른 속도로 낮아진 것과 달리 자살 사망률은 2002년 인구 10만명당 22.7명에서 2012년에는 29.1명으로 28.2% 증가했다. 2012년 기준으로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위암 사망률은 2002년 인구 10만명당 42.8명에서 2012년 23.4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크게 떨어졌지만, 여전히 칠레(27.9명), 일본(25.4명) 다음으로 높은 사망률을 기록했다.

운수사고 사망률도 2002년 인구 10만명당 25.2명에서 2012년 13.9명으로 44.8% 낮아졌지만 멕시코(17.4명), 칠레(14.0명)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허혈성 심장질환 사망률은 일본(39.0명), 프랑스(42.6명)에 이어 전체 35개국 가운데 32위였으며 전체 암 사망률은 29위를 차지해 사망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를 작성한 장영식 초빙연구위원은 "2002년과 2012년 자료를 비교해 볼 때 모든 국가에서 사망률은 감소하고 기대수명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장 위원은 "우리나라도 의료기술과 예방정책의 발달로 고도의 의료기술을 요구하는 질환의 사망률이 큰 폭으로 줄었지만, 자살 사망률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