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03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03일 11시 34분 KST

사람들의 화난 표정이 똑같은 이유

Steven Depolo/flickr

사람들의 화난 모습은 비슷하다. 눈살을 찌푸리고 입을 앙다문다. 이때 콧구멍은 크게 벌어진다.

그렇다면 사람들의 화난 표정은 왜 비슷할까? 과학자들은 이유를 몰랐다. 적어도 지금까지는.

허핑턴포스트US 보도에 따르면 호주의 과학자들이 사람들의 화난 표정이 같은 이유를 밝혀냈다.

호주의 그리피스 대학에서 분노를 연구하고 있는 아론 셀 박사가 최근 발표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화가 났을 때 짓는 표정을 이루는 각 요소는 화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더 위협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서로 다룬 문화권에 사는 사람도 화난 표정은 비슷하며 심지어 시각 장애로 화난 표정을 본 적이 없는 아이들도 같은 표정을 짓는다."

연구자들은 141명의 남성과 여성에게 컴퓨터로 만든 다양한 남성의 표정을 보여줬다.

일부 이미지는 자연스러운 것이었지만 일부 이미지는 분노와 관련한 얼굴의 주요한 특징 가운데 하나를 포함하도록 변형시킨 것이었다. 이들 이미지 가운데 화난 표정을 짓는 것은 하나도 없었다. 심지어 변형된 이미지도 화난 표정으로 보이지는 않도록 했다.

그리고 원래 이미지를 먼저 보여주고 이어 변형된 이미지를 보여준 뒤 누가 더 육체적으로 힘이 셀 것 같느냐고 물었다.

연구에 참가한 사람 다수가 변형된 이미지의 얼굴이 육체적으로 더 강해 보인다고 답했다.

함께 연구에 참여한 캘리포니아 대학 심리학과 리다 코스마이더스 박사는 “개구리가 자신의 몸을 부풀리거나 개코원숭이가 송곳니를 드러내는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사람의 화난 얼굴표정은 동물이 육체를 변형시켜 적이나 경쟁자를 위협하는 행동과 같다는 말이다.

연구자들은 화났을 때 얼굴표정은 상대방이 그 상황을 자신이 받아들일 수 있는 쪽으로 개선하지 않으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위협하는 요소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