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01일 1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01일 17시 24분 KST

北, 억류 미국인 3명 CNN인터뷰 허용

CNN "北, 미국과의 대화 재개 희망" 해석

북한이 억류해온 미국인 케네스 배(46)와 매튜 토드 밀러(24),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56)이 평양을 방문 중인 미국 CNN방송과 인터뷰하도록 허용했다. (CNN 인터뷰 영상 보기)

북한에 억류 중인 매튜 토드 밀러

CNN은 이들과의 인터뷰 내용을 1일(현지시간) 방영했다.

CNN과 인터뷰 하는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배 씨는 인터뷰에서 "지난 1년6개월동안 특별교화소와 병원을 오갔다"며 교화소에서 "하루 8시간, 1주일에 6일을 농사나 다른 종류의 중노동(hard labor)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인도적 대우를 받느냐"는 CNN 기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배 씨는 가족들에게 "많이 걱정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면서 "계속 나를 위해 기도해 주고 풀려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처음 억류됐을 때 "북한 법을 위반했음을 알았냐"는 질문에 배 씨는 "처음에는 그다지 동의하지 않았지만 재판을 거치면서 위반했음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별교화소에 다른 수용자가 있느냐"는 질문에 "지난 1년6개월간 혼자 뿐이었으며 20~30명의 간수가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배 씨는 종교활동을 통한 정부 전복 혐의를 받고 2012년 11월 붙잡혀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밀러 씨는 인터뷰에서 "건강검진을 받았고 (북측으로부터) 인도적 대우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미국) 정부에 먼저 말하고 싶다. (미국) 정부가 지금까지 아무런 움직임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강력한 시민 보호 정책을 펴지만 내 경우에는 아무런 움직임이 없었다"며 "나는 곧 재판을 받을 예정이고 이 인터뷰가 내겐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울 씨는 "지금까지는 (상황이) 좋았다"며 "여기 이틀 더 있든 20년 더 있든 이런 상황이 계속되기를 바라고 기도한다"고 말했다.

CNN의 윌 리플리 기자는 "북한의 초청을 받아 평양에 들렀다가 점심시간에 연락을 받고 어딘가로 이동했다"며 "처음에는 고위 당국자와 만날 기회인줄 알았는데 도착해서야 (억류중인) 미국인들을 만나게 됐다는 걸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플리 기자는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 통로를 재개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이번 인터뷰가 성사된 동기를 해석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