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05일 03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8월 05일 03시 20분 KST

방글라데시서 250여명 탄 여객선 침몰 : 150여명 실종

AP/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남부 문시간지 지역 파드마 강에서 4일(현지시간) 250여 명이 탄 여객선이 침몰, 2명이 숨지고 150여명이 실종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카우라칸디 터미널을 출발해 마와로 가던 여객선 피낙 6호가 오전 11시께 강 가운데에서 침몰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문시간지 경찰 부국장인 사이풀 하산은 "오후 7시30분까지 100명 이상이 인근 주민 등에 의해 구조됐으며 다른 승객은 여전히 실종 상태"라고 현지 인터넷언론 '데일리스타'에 말했다.

하지만 구조된 인원 대부분은 침몰 초기에 직접 수영을 하는 등의 방법으로 빠져나온 이들이고, 초기 구조 인원을 제외하고는 몇 시간 째 구조에 진척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셰이크 하시나 총리는 육군, 해군, 소방, 해안경비대,내수면운항국 등 관련 부서 모두가 구조 활동에 임할 것을 명령했다. 하지만 현장의 물살이 거세고 비도 오는 등 기후가 나빠 구조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아직 정확한 탑승인원과 실종자 수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에서는 선박 탑승자 목록을 제대로 작성하지 않으며 통상적으로 정원을 초과해 승선하기 때문이다.

마와 선주연합회는 피낙 6호에 200명 이상이 승선했다고 말했으며 한 생존 탑승객은 300명이 넘게 승선했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방글라데시에는 250개 강이 얽혀 있어 여객선이 주요한 교통 수단이다. 하지만 배의 유지 보수가 제대로 되지 않고, 정원보다 많은 승객을 태우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참사가 잦다.

문시간지 지역에서만도 여객선 침몰로 지난 5월 58명이 숨졌고 2012년 3월 138명이 사망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