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4일 13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24일 13시 30분 KST

국과수 원장, "유병언 시신 100% 확신"

"백골 시신 아니다…동물 등에 의해 변형 '사후 손괴'"

"25년 경험상 유병언 없어진 기간 합당한 훼손의 시신"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원장은 24일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라고 확인했다.

서 원장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 긴급 현안질의에서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이 맞느냐"는 질문에 "과학적으로 100% 유병언으로 확신한다"고 답했다.

이는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지나치게 심한 부패 정도 등을 고려할 때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구심이 증폭되는 데 대한 반박이다.

서 원장은 "부계, 모계, 형제, 치아 등을 모두 비교했을 때 모든 인류학적, 법의학적 증거가 동일 하기 때문에 틀릴 확률은 없다"면서 "만약 이 게 틀렸다면 유전자 감식은 폐기해야 할 방법이라고 볼 정도로 유 전 회장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장이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관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불과 20일 안팎에 백골이 드러날 정도로 시신이 훼손된 데 대해서는 "이것은 백골 시신이 아닌데 언론에서 잘못된 용어를 선택한 것"이라면서 "부패가 시작되면 동물이 그 냄새를 좋아하는 조건이 돼 파먹거나 해서 변형을 일으키는데 이를 전문 용어로 사후 손괴"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추측건대 두개골이 보이니까 (백골 시신이라고) 와전됐을 경우가 높다"면서 "25년 법의학 경험을 볼 때 유 전 회장이 없어진 기간에 합당한 (훼손 정도의) 시신"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시신은 동물이 좋아하는 얼굴과 목 등에 훼손이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유 전 회장의 시신을 정밀 감식 중인 국과수는 25일 오전 10시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