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2일 08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22일 08시 30분 KST

새정치 "유병언 변사체 발견으로 세월호특별법 필요성 입증"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유병언 추정 변사체 발견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은 22일 세월호 진상조사위원회에 조사권을 부여하는 문제 등을 놓고 여야 이견 탓에 교착 상태에 빠진 세월호특별법을 조속히 처리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새정치연합은 특히 이날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이 변사체로 발견됐다는 경찰의 발표를 계기로,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드러난 것이라며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아 특별법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유병언의 시체를 은신처 코앞에서 발견해놓고 40일간 방치한 어이없는 정권·검찰에 나라를 맡길 수 있겠나"라며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이 더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는 24일 세월호 참사 100일째가 되는 날에는 국회가 세월호 특별법을 통과시켜야 한다"며 "새누리당은 시간 끌기를 멈추고 특별법 통과의 열쇠를 쥔 박근혜 대통령도 여기에 답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원내대변인인 박범계 의원은 "검찰이 구속영장을 재청구하고 법무장관이 체포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하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난 것은 정부의 무능을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이런 검경에 진상 규명을 맡기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유병언 사망 관련 발표를 경찰이 단독으로 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사실을 박 대통령이 어떻게 보고받고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도 밝혀야 한다"며 "진상조사위원회만이 진실을 밝힐 유일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의원도 트위터에서 "유병언 사망이 확인됐다면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 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하는 것이 더욱 필요하다"며 "대통령의 결단이 절실하다"는 글을 올려 공세를 거들었다.

한편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야당 위원들은 이날 대전 해양플랜트 연구소를 방문해 세월호 침몰 원인과 관련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살피고 광주고검을 찾아 수사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