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8일 14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8일 14시 25분 KST

[준결승] 브라질 vs 독일 : 끝장을 보자!

브라질·독일 9일 새벽 4강전

네이마르 빠진 ‘홈팀’ 브라질

선제골 의식 공격적으로 나올듯

독일은 ‘2002년 결승’ 설욕 별러

“승부는 미드필드서 날 것” 전망

전적은 12승5무4패 브라질 앞서

브라질과 독일의 준결승전 키워드는 ‘네이마르’다. 8강전에서 당한 척추 부상으로 네이마르는 더이상 이번 월드컵에 나오기 어렵다. 그 공백을 메워야 하는 브라질과 이를 노려야 하는 독일이 9일(한국시각) 새벽 5시에 맞붙는다. 두 팀의 역대 전적은 12승5무4패로 브라질이 앞선다.

루이스 펠리피 스콜라리 브라질 감독은 7일 자체 연습경기에서 윌리앙(첼시)을 네이마르가 뛰던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내보냈다. 스콜라리 감독은 현지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네이마르의 빈자리를 윌리앙이나 베르나르드(샤흐타르)로 대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윌리앙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25경기에 나가 4골3도움을 기록했다. 윌리앙과 베르나르드 모두 주 포지션이 미드필더라 득점력의 공백을 완벽하게 해소하긴 어렵다.

날카로운 창이 부러진 브라질로선 빠른 시간 안에 선제골을 넣는 게 중요하다. 콜롬비아와의 8강전처럼 수비수들의 공격 가담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전방 압박을 추구하는 독일 공격수들과 전진 배치된 브라질 수비수들이 결국 센터라인 근처에서 치열한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이에스피엔>(ESPN)은 “독일은 좀더 신중해진 브라질을 상대하게 될 것이다. 승부는 미드필드에서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두 팀의 4강전은 ‘월드컵 최다 우승팀’과 ‘최다 4강 진출팀’의 맞대결이기도 하다. 독일은 지난 대회까지 12번이나 4강에 올랐고 2002년부터 이번 대회까지 4회 연속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확률에선 브라질이 월등하게 앞선다. 브라질은 4강에 10번 진출해 5번 우승한 반면 독일은 3회 우승에 그쳤다.

월드컵의 양대 산맥 독일과 브라질은 월드컵에선 단 한 번 맞붙었다. 오랫동안 유럽과 남미 대륙의 최강으로 군림해온 터라 조별리그는 물론이고 토너먼트에서도 좀처럼 만날 기회가 없던 두 팀은 2002년 한·일월드컵 결승전에서 처음 만났다. 2002년 브라질엔 호나우두가 있었다. 대회 득점왕(8골)을 차지한 호나우두가 2골을 터뜨린 브라질이 독일을 2-0으로 누르고 다섯번째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호나우두는 이날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인터뷰에서 “스콜라리 감독을 잘 안다. 네이마르를 대체할 선수가 나올 것이라 확신한다. 브라질이 1-0으로 이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12년 전 감독 스콜라리, 공격수 호나우두에 무릎을 꿇었던 독일의 최전방엔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있었다. 이제 서른여섯인 클로제는 브라질과의 준결승전에 나가 그날의 설욕과 함께 호나우두가 가진 월드컵 개인 최다골(15골)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 허핑턴포스트코리아가 축구통계 전문 사이트 'Opta'와 함께 월드컵 순위, 일정, 결과, 선수별 세부데이터를 제공합니다. 매 경기 보다 정확하고 자세한 기록과 통계를 알고 싶으시면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월드컵 대쉬보드(클릭)'로!

default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