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16일 0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16일 07시 06분 KST

오거돈, 김영춘 양보로 부산시장 야권단일후보됐다

연합뉴스

김영춘 사퇴, 오거돈 부산시장 야권 단일후보로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6.4 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 야권 단일후보가 됐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오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히고 전격 사퇴했기 때문이다.

김 후보는 16일 오전 9시 30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오거돈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는 “이제 몰락할 대로 몰락한 사랑하는 부산을 위해, 새누리당 일당 독점구조를 깨려고 제 팔을 잘라내는 심정으로 저보다 지지율이 높은 오 후보에게 양보한다"면서 "오 후보를 범시민 단일후보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오거돈 후보도 함께 했다.

오 후보는 김 후보의 결단에 감사의 뜻을 밝히고 “부산의 20년 일당 독점체제를 뛰어 넘어 새로운 시민의 시대를 여는 역사적 출발점”이라며 “반드시 승리해 시민의 뜻을 받들어 부산을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5월 16일 오늘의 인기기사

세월호 참사와 닮은 터키 탄광 폭발사고 : 총리 막말에 정권 퇴진시위로 확대

고양이가 개로부터 아이를 구출하다(동영상)

절대 냉장고에 보관해선 안 될 음식 10

억만장자 댄 빌저리언의 화려한 사생활

대한민국 스케치 : 세월호 참사와 지금의 한국을 한 장의 그림에 담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