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09일 13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09일 13시 01분 KST

포항제철소 가스 폭발사고로 5명 부상

연합뉴스
2013년 7월 5일에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제철소 내 4고로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 소방차 10여대가 긴급 출동했다.

지난 7일에도 쇳물 넘치는 사고 발생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고로 가스밸브 교체작업 중에 폭발사고가 나 근로자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9일 오전 5시10분께 포항시 남구 괴동동 포항제철소 2고로 안에서 가스밸브를 교체하는 작업 도중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포스코건설 기계설비 하도급업체 근로자 이모(53)씨 등 5명이 다쳐 이 가운데 3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명은 부상 정도가 경미해 귀가했다.

사고는 2고로 개보수 공사의 사전작업을 위해 근로자들이 고로의 가스밸브를 교체하던 중 남아있던 가스가 압력으로 인해 분출되면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밸브가 튕겨 나가면서 일어났다.

포스코 관계자는 "교체를 위해서는 가스를 모두 빼내야 하는데 배관 속에 일부 남아있던 가스가 압력에 의해 새어 나오는 바람에 사고가 났다"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측은 사고가 나자 포항남부소방서에 신고하지 않고 부상자 이송과 현장 안전조치 등 자체적으로 수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현장에 감식반을 보내 원인을 파악한 뒤 안전위반 여부를 가릴 방침이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7일 오전에도 제철소내 3고로에서 작업자의 실수로 쇳물이 일부 넘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5월 9일 오늘의 인기기사

"대학에 더 이상 정의는 없다"

계란 라면 보도한 언론사, 청와대 출입정지

당신이 잘못 알고 있는 세탁법 7가지

디자이너 김재웅, 방송으로 커밍아웃

아무리 마셔도 술에 취하지 않는 비결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