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08일 10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08일 10시 22분 KST

부산 편의점서 인질극 2시간 만에 범인 검거

연합뉴스
8일 오전 9시 50분께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의 한 편의점에서 30대 남성이 20대 여종업원을 인질로 잡고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인질극을 벌이던 20대 남성이 2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오전 9시 50분께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대학가의 한 편의점에 이모(27)씨가 침입, 흉기로 종업원을 위협했다.

이씨는 물품 진열대로 입구를 막은 뒤 소화기를 터뜨리고 형광등을 깨는 등 난동을 부리며 경찰과 2시간 가까이 대치했다.

경찰은 인질과 범인의 거리가 가까워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사건 2시간 만인 11시 40분께 경찰특공대 위기협상팀이 이씨에게 말을 걸며 인질과 거리를 떼어놓는 데 성공했고, 이 틈을 이용해 특공대원이 편의점 뒷문창고와 앞유리를 깨고 들어가 범인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씨를 부산진경찰서로 인계해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5월 8일 오늘의 인기기사

'군도 : 민란의 시대' , 12종 포스터와 1차 예고편 공개

72억 인류를 그랜드 캐니언에 버린다면? 아마 이런 모습일 것이다 (사진과 동영상)

미국 시카고대 교수진 공자학원 퇴출 청원

KBS 젊은 기자들 내부 망에 반성글

20대 여성 "친구의 웃음이 원망스러워" 친구 살해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