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07일 07시 37분 KST

서울시장 여론조사 박원순, 정몽준과 격차 벌려

연합뉴스

서울시장 여론조사 결과 박원순 시장 크게 앞서

세월호 참사에 따른 후폭풍이 불기 시작한 것인가?

6.4 지방선거의 승패를 가를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이 새누리당 후보에 크게 앞서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중앙일보’와 한국갤럽이 지난 1~5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박원순 서울시장과 정몽준 의원이 맞붙었을 경우 박 시장이 45.6%의 지지율을 얻어 39.2%를 기록한 정 의원을 6.4%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이는 ‘중앙일보’가 지난 3월 15일 조사(박 시장 42.5%, 정 의원 42.1%)에 비해 격차가 크게 벌어진 결과다.

김황식 전 총리와의 가상 맞대결에서는 차이가 더 크게 났다.

새누리당에서 김황식 전 총리가 후보로 나설 경우 박 시장은 47.0%를 얻어 김 전 총리(28.7%)를 크게 앞섰다.

이 조사는 서울지역의 집 전화 400명과 휴대전화 DB 400명을 표본으로 구성했으며 최대 허용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은 ±3.5%였다.

이런 추세는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확인됐다.

‘매일경제’의 여론 조사에서 박 시장은 49.3%의 지지율을 기록해 37%에 그친 정 의원을 12.3%포인트나 앞섰다. 세월호 참사 전에 실시된 조사에서는 박 시장 47.1%, 정 의원 40.7%였다.

박 시장은 새누리당의 텃밭인 서초, 강남, 송파, 강동 등 '강남 4구'에서도 45.2%의 지지율을 기록, 44.15를 얻은 정 의원을 앞섰다.

김 전 총리와의 맞대결에서는 박 시장이 51.8%로 28.9%를 기록한 김 전 총리를 크게 앞섰다.

‘노컷뉴스’ 조사 결과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박 시장은 정 의원과의 가상 대결에서 44.6%의 지지를 얻어 28.9%를 기록한 정 의원을 크게 앞섰다.

박 시장은 김황식 전 총리와의 양자대결에서는 44.8%를 얻어 21.6%를 기록한 김 전 총리를 2배 이상 앞섰고, 이혜훈 최고위원과의 대결에서는 51.6% 대 15.5%로 3배 이상 앞섰다.

‘노컷뉴스’의 조사는 서울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684명을 대상으로 지난 4~5일 이틀 동안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는 ±3.75%, 응답률은 13.3%였다.


5월 7일 오늘의 인기기사

세월호 수색 도중 민간잠수사 1명 사망

콘돔 속에 밀봉된 커플

852명 사망한 ‘판박이' 침몰참사 후 스웨덴의 해법

아빠가 어린이날 일하는 건 '세계최고 회사'에서 일해서?

세계의 25 도시로부터 찍은 음식 사진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