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24일 09시 54분 KST

박 대통령 지지율 71%→56.5% 큰폭 하락

연합뉴스
정부가 세월호 참사 수습 과정에서 무능과 불신을 드러내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도 불과 닷새만에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리얼미터 조사결과 "정부 위기관리능력 불만탓" 분석

정부가 세월호 참사 수습 과정에서 무능과 불신을 드러내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도 불과 닷새만에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이택수 대표는 전날 밤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진도 방문 직후인 18일(금) 71%까지 상승했으나, 이번 주 들어 67.0%(월), 61.1%(화), 56.5%(수)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정부의 위기관리 능력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하락한 듯 싶다"고 분석했다.

리얼미터는 매주 월요일 주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는데 이번처럼 대표가 자신의 트위터에 중간 조사결과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리얼미터가 지난 14∼18일 전국 성인 2천5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자동응답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벌여 21일 발표한 주간 정례조사(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표준오차 ±2.0%포인트)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64.7%로 전주보다 1.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24일 오늘의 인기기사

주요 외신, 박 대통령 "선장은 살인자" 발언 비판

당신이 반할만한 DIY 사무용품 20가지

'고객은 항상 옳다'라는 말이 옳지 않은 5가지 이유

손석희의 '세월호' 뉴스 방심위 중징계 위기?

선장 한 명 탓인가, 그래서 세상은 좋아질까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