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19일 12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3월 19일 12시 12분 KST

KT ENS 인감도장 '알바생'이 관리, 총체적 부실

연합뉴스
KT ENS 협력업체들이 5년간 1조800천억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사기대출을 벌일 수 있었던 것은 금융권의 부실한 대출 관리 시스템 때문이었다. 주범인 서씨는 충북 충주에 부친 명의로 지하 2층, 지상 2층 규모의 호화 별장을 지어 부친에게 맡기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상최대 1천800억 사기대출 방치한 금융시스템 '엉망'

주범들 수영장 딸린 별장에 도박 등 수백억원 쓰며 호화생활

KT ENS 협력업체들이 5년간 1조800천억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사기대출을 벌일 수 있었던 것은 금융권의 부실한 대출 관리 시스템 때문이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사기대출에 이용된 KT ENS의 허위 매출채권을 발급하는 데 사용된 법인 인감도장은 아르바이트생이 보관할 정도로 허술하게 관리된 것으로 드러났다.

KT ENS 인감도장은 아무나 집어 갈 수 있었다.

이번 사기 대출에 KT ENS 협력업체들이 KT ENS에 납품하지도 않은 휴대전화 단말기와 내비게이션에 대한 허위 매출채권 양도 승낙서가 은행 등 금융기관에 담보로 이용됐다.

이 문서에는 KT ENS의 법인 인감도장이 이용됐는데, 부정 대출을 도운 KT ENS 김모(51.구속) 부장은 이 도장을 관리자의 감시가 소홀한 점심 때 등을 이용해 몰래 꺼내 서류 위조에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이는 KT ENS 측이 "인감 도장은 금고에 넣고 점심때나 퇴근할 때도 금고 열쇠를 집에 가져가는 등 철저하게 관리했다"고 주장한 것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경기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안에 있는 KT ENS 본사 빌딩

경찰 조사 결과 KT ENS 인감은 누구나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허술하게 관리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

KT ENS 인감은 정직원이 아닌 아르바이트생이 관리하기도 했으며 관리자 서랍이나 책상 위에 놓아두면 필요한 직원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은행, 가짜 세금계산서 확인도 안해

금융기관들은 대기업인 KT의 자회사인 KT ENS가 매출채권을 양도한다는 내용의 승낙서만 믿고 거액의 대출을 해 준 것으로 드러났다.

KT ENS 협력업체들이 허위 매출채권으로 담보 대출을 받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서류는 이들 업체가 낸 허위 세금계산서였지만 진위를 제대로 확인한 은행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세금계산서에 1회 매출액이 적게는 10억원에서 많게는 50억원까지 찍혀 있고 이와 같은 세금계산서 수백장이 제출됐지만 금융기관들은 이 계산서가 세무서에 신고됐는지, 세금계산서 내용과 같이 실제 매출이 있었는지 자세히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한 경찰 관계자가 KT ENS 대출사기 사건 관련 증거자료들을 정리하고 있다.

휴대전화 주변기기만 만들어 유통해 온 KT ENS 협력업체들이 휴대전화 단말기를 납품했다고 속이고 사기대출을 벌였지만 이를 의심한 은행은 한 곳도 없었다.

허위 매출채권을 만들어 줘 사기 대출을 도와준 KT ENS 김 부장의 소속도 휴대전화 단말기를 취급하는 부서가 아니었다.

KT ENS에서 휴대전화 단말기를 취급하는 부서는 모바일사업팀이었다. 김 부장은 시스템영업개발부였고 김 부장이 위조한 서류는 KT ENS 내부 서류와 형식이 달랐지만 역시 이를 의심한 금융기관은 없었다.

비리 적발자에서 공모자가 된 KT ENS 부장

사기대출의 공범인 KT ENS 김 부장은 애초 협력업체들이 은행에 낸 세금계산서가 부풀려진 사실을 적발하면서 이들과 연결된 것으로 조사됐다.

2007년 중순 협력업체인 중앙티앤씨가 휴대전화 주변기기를 납품하고 매출 채권을 담보로 은행에서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세금계산서의 납품 단가가 부풀려진 사실을 김 부장이 알아챈 것이다.

김 부장이 항의하자 중앙티앤씨는 오히려 김 부장에게 돈으로 접근해 포섭하게 됐다는 것이다.

김 부장은 2007년 8월부터 12월까지 4천600만원을 받고 세금계산서가 날조된 사실을 눈감아 줬고 이들과 이후 유착 관계를 맺게 된 김 부장은 오히려 적극적으로 이들과 짜고 사상 최대 사기 대출 사건을 함께 연출해 쇠고랑을 차게 됐다.

수영장 딸린 별장…수백억원 호화생활에 탕진

사건의 핵심 용의자인 KT ENS 협력업체 엔에스쏘울 전모(51.수배중) 대표와 중앙티앤씨 서모(44.구속) 대표는 대출받은 돈을 주로 자신들이 기존에 받은 대출금을 돌려막는데 사용했지만 수백억원은 자신들의 아파트나 별장을 구입하거나 고급 외제차를 굴리는 데 흥청망청 쓰며 호화로운 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서씨가 개인적으로 부동산 구입 등에 311억원, 전씨는 560억원 가량을 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서씨와 전씨는 인천 부평에 175억원을 들여 창고를 매입했고 양천구 목동에 100억원짜리 건물을 함께 사들이기도 했다.

서씨는 충북 충주에 부친 명의로 지하 2층, 지상 2층 규모의 호화 별장을 지어 부친에게 맡기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기 대출 사건의 핵심 용의자인 KT ENS 협력업체 중앙티앤씨 서모 대표가 구입한 충북 충주에 있는 별장.

별장에는 수영장과 족구장이 딸려 있고 지하에는 노래방 시설도 완비돼 있으며 외국산 고급 마감재를 사용해 인테리어 비용만 12억원에 달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전씨는 15억원짜리 판교의 고급 빌라를 구입해 내연녀에게 선물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사건은 사상 최대 사기 대출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들 일당이 대출금 돌려막기에 쓴 1, 2 금융권의 이자만 900억원에 달했고 명동 사채를 끌어 쓴 비용만 200억원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미상환 금액 중 600억원 가량의 행방이 묘연하지만 대부분 해외로 달아난 전씨가 도박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늘의 많이 본 기사

어벤저스 교통 통제 시간표

12세 미만 아이에게 전자기기를 금지해야하는 10가지 이유

황우석과 나

닥터황과 민족의 알-꽃파는 처녀들의 재림

영화 `노예 12년'과 흑인음악의 역사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