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17일 10시 38분 KST

애플, 스마트폰 고객 충성도 1위...삼성 2위

연합뉴스
애플이 스마트폰 고객 충성도에서 경쟁업체인 삼성전자에 앞서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애플이 스마트폰 고객 충성도에서 경쟁업체인 삼성전자에 앞서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기술정보(IT) 전문 블로그인 디지트(Digits)가 미국과 영국, 호주의 스마트폰 사용자 3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에서 애플의 고객 중 76%가 아이폰을 다시 구입하겠다는 밝혀 재구매 의사 비율이 가장 높았고 삼성전자는 58%로 2위를 차지했다.

애플과 삼성전자 다음으로는 LG전자(37%), 노키아(33%), HTC(30%), 소니(24%), 모토로라(22%), 블랙베리(21%) 등의 순이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런 결과에 대해 "애플의 고객들은 아이 시리즈 기기에 상당히 만족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일단 애플 기기의 운영체제(OS)에 뿌리를 내린 고객들은 다른 업체로 가기가 쉽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에 비해 "삼성이나 HTC 등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기기를 사용하는 고객은 애플 기기의 사용자들에 비해 다른 제조사로 갈아탈 수 있는 여지가 더 크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신문은 "이런 요인을 고려한다면 삼성 고객의 재구매 의사 비율 58%는 상당히 좋은 수치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도 올해 1월 "삼성전자가 브랜드 애착도에서 애플을 빠르게 따라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포브스는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 Show)에서 발표된 브랜드 의존도 지수에서 삼성이 1위를 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삼성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얻으려고 노력했고 상대적으로 싼 가격을 앞세워 소비자들의 충성도를 높여왔으며 사회적 참여를 높이는 데 투자한 전략이 성과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삼성이 스마트폰 판매에서 애플을 따돌렸고 태블릿 판매에서도 애플을 추월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삼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브랜드 선호도를 다시 평가해야 할 때가 왔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