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9일 07시 04분 KST

커피·김밥·떡볶이... 외식업계, 일제히 가격 인상

뉴스1

커피, 김밥 등 외식업계 가격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28일 업계 말을 종합하면, 미역국 전문 프랜차이즈 ‘오복미역’은 이달부터 1만원대인 가자미미역국·전복조개미역국 등 가격을 1천원 올렸다. ‘신전떡볶이’는 이달부터 떡볶이 가격을 500원 올렸고, 김밥 전문 프랜차이즈 ‘고봉민김밥’도 최근 김밥 가격을 300∼500원 인상했다. 쌀국수 전문 ‘미스사이공’은 점포별로 쌀국수 가격을 10∼15%가량 올렸다. 이들 업체들은 임차료과 인건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가격을 올렸다고 밝혔다.

커피빈코리아도 내달 1일부터 아메리카노와 라떼 등 음료 가격을 6∼7% 인상한다. 아메리카노 스몰 사이즈는 4500원에서 4800원으로 6.7%, 카페라떼 스몰 사이즈는 5천원에서 5300원으로 6% 올린다. 직영점 영업을 하는 커피빈은 임대료가 제품 가격 인상의 주요 요인이라고 밝혔다.

앞서 롯데리아, 케이에프씨(KFC), 놀부부대찌개, 신선설농탕 등도 일제히 가격을 인상했다. 가격 인상 대신 서비스를 줄이는 업체들도 나타났다. 티지아이(TGI)프라이데이스는 무료로 제공하던 식전 빵 서비스를 이달부터 중단했다. 대신 ‘토마토 부르게스타’ 등 유료인 새 식전 메뉴를 선보였다. 치킨업계에서는 치킨을 시키면 서비스로 제공하던 콜라나 무, 소스 등을 유료화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