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6일 14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6일 14시 05분 KST

정현, 부상으로 페더러에 아쉬운 기권패...결승 진출 무산

Clive Brunskill via Getty Images
MELBOURNE, AUSTRALIA - JANUARY 26: Hyeon Chung of South Korea receives medical attention for a blistered foot in his semi-final match against Roger Federer of Switzerland on day 12 of the 2018 Australian Open at Melbourne Park on January 26, 2018 in Melbourne, Australia. (Photo by Clive Brunskill/Getty Images)

한국 남자테니스의 간판 정현(22·세계랭킹 58위·한국체대)이 부상에 울었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의 2세트 도중 경기를 포기했다.

정현은 26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페더러와의 '2018 호주오픈' 남자단식 4강전에서 게임스코어 2-5로 뒤지던 2세트 도중 부상으로 기권했다. 정현은 1세트를 1-6으로 내줬다.

이로써 정현은 사상 첫 그랜드슬램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페더러는 첫 세트부터 서브 에이스를 쏟아내면서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반면 정현은 이전 경기보다 범실이 많았다. 2세트 도중 왼발 물집 부상으로 메디컬 타임을 갖기도 했다. 이후 다시 경기에 나섰지만 결국 경기를 포기했다.

1세트, 정현의 서비스게임으로 시작했지만 출발부터 위기에 빠졌다. 페더러가 좌우 코트를 공략하며 정현을 흔들었다. 브레이크를 당할 위기에 놓인 정현은 저력을 발휘해 듀스를 만들었지만, 페더러의 공격적인 플레이에 결국 첫 게임을 내줬다.

정현은 자신의 두 번째 서비스게임은 지켰지만 1-3에서 또 한번 브레이크를 당했다. 이후에도 정현은 범실에 발목을 잡히면서 더 이상 게임을 따내지 못한 채 1세트를 마쳤다.

2세트에서 정현은 더욱 무거운 몸놀림을 보였고 게임 스코어 1-2에서 또 다시 브레이크를 허용했다.

게임스코어 1-4에서 6번째 게임을 앞두고는 메디컬 타임을 요청했다. 정현은 왼쪽 발바닥 물집 치료를 받은 뒤 다시 코트에 섰다.

정현은 아픈 내색 없이 묵묵히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발걸음은 더욱 무거워졌다. 결국 정현은 2세트 게임스코어 2-5, 8번째 게임을 진행하다 기권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