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6일 0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6일 05시 42분 KST

이제 이상득 전 의원까지 검찰에 왔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83)이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의원은 26일 오전 10시20분쯤 환자 이송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회색 모자에 목도리를 한 이 전 의원은 주변의 부축을 받으며 휠체어를 타고 들어갔다.

이 전 의원은 '특활비 수수를 인정하냐', '원세훈 전 국정원장 사퇴 압박 무마 대가로 돈을 받았는지',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사진 기자들의 촬영이 이어지자 휠체어에 앉아 눈을 질끈 감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이 전 의원에게 26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24일 통보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9시40분쯤 이 전 의원측은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1시 출석하겠다는 뜻을 검찰에 전했다.

당초 검찰은 22일 이 전 의원의 서울 성북구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24일 이 전 의원을 소환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이 전 의원 측이 준비부족, 건강문제 등을 이유로 26일로 연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이 전 의원은 서울시내 모처에서 지인과 식사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지만 26일에는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