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4일 0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4일 07시 12분 KST

부대찌개와 사랑에 빠진 '대한미국놈'의 근황

요기요/YouTube

미국 출신으로 한국에 거주하는 프리랜서 e-스포츠 캐스터 울프 슈뢰더는 트위터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에서 '부대찌개 사랑'으로 굉장히 '핫'한 남자다.

관련기사: 이 남자는 부대찌개와 정말 깊은 사랑에 빠졌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부대찌개 사랑'은 결국 그를 광고계에 진출하게 만들었다.

22일 배달어플 '요기요'는 '대한미국놈의 우주 배달 스토리'라는 제목의 광고를 공개했다. 화성에 갇힌 울프 슈뢰더에게 '요기요'가 배달을 해 준다는 그런 내용이다.

물론 광고 전에도 후에도, 그의 부대찌개 사랑은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