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2일 04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2일 04시 35분 KST

아프가니스탄 호텔 인질극으로 18명이 사망했다

아프가니스탄 카불 호텔에서 20일(현지시간) 발생한 인질극으로 최소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TOLO 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일부에선 30명 이상이 사망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어 최종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무장 괴한 4명은 20일 오후 9시께 아프가니스탄 카불 인터컨티넨탈 호텔 주방 문을 통해 잠입, 직원과 투숙객을 인질로 삼고 군과 대치했다. 장시간 교전 중 호텔 3~4층에서 불이 나기도 했다. 투숙객 150명은 건물 출입구나 창문 등을 통해 빠져나갈 수 있었다.

한 목격자는 아프간 공식 언어인 파슈토어를 사용하는 괴한이 "여기 있는 사람들을 산 채로 내버려두지 마라. 저격해 모두 죽여라"란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 목격자는 "괴한을 본 즉시 2층 내 방으로 올라와 창문을 열어 근처 나무를 타고 내려왔다"며 이 과정에서 골절을 입었다고 전했다.

공식적인 사망자 숫자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아프간 경찰을 인용해 사망자는 30명이 넘으며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현지 매체를 통해 확인된 14명의 외국인 사망자 중 11명은 아프가니스탄 민간항공사 캄에어 직원으로 알려졌다. 캄에어 측은 성명을 통해 승무원 사망자가 대거 발생해 향후 비행 스케줄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했다.

카자흐스탄 외무부는 이날 외국인 사망자 14명 중 1명이 카자흐스탄 국적 시민임을 확인했다.

아프간 국적 사망자 중에는 지방 관료 1명도 포함됐다. 인질극이 벌어지던 당시 이 호텔에서 전국 34개주 관료가 참여하는 정보통신부 주재 컨퍼런스가 개최됐기 때문이다.

이번 인질극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 소행으로 추정된다. 자비울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이메일을 통해 호텔 공격은 당초 18일로 계획했으나 결혼 일정이 잡힌 것을 확인한 뒤 민간인 희생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20일로 연기했다고 했다.

또 "카불 인터컨티넨탈 호텔 공격으로 외국인 침략자와 그들의 꼭두각시 10명이 죽었다"고 덧붙였다.

탈레반의 호텔 공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1년에도 탈레반은 같은 아프간 인터컨티넨탈 호텔을 공격했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