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8일 04시 50분 KST

[어저께TV]"탈탈 털었다"‥'라스' 박원순도 예외없던, 하이에나 예능 생존기

박원순 시장이 남다른 입담을 펼쳤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신과 함께!인 줄' 특집에서는 김흥국, 박원순, 김이나, 고장환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출연 기사만으로도 화제된 분"이라면서 "노잼인데 유잼이라 우기는 분"이라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소개했다. 이어 "저 분과 1박2일 방송한 적 있는데, 인자하신데 재미는 너무 없다는 기억이 남아있다"고 말한 것.

이에 박원순 시장은 "예능감 좋다"면서 아랑곳 하지 않으면서 "김구라씨 자리 차지하러 왔다"며 무리수 농담을 던지며 입을 풀기 시작했다.

이때 MC들이 "선거 앞두고 일부러 나오신거 아니냐"고 콕 집어 묻자, 박원순 시장은 "오늘 신문 안 봤어요? 여론 조사 게임 끝났던데.."라며 받아치기도 했다.

또한 박원순 시장은 "사실 나도 예능인이다, 어디 모임 사진 찍자고 난리다"고 예능인임을 강조했다. 개그맨 고장환이 '잘 모르겠어요' 개인기를 시도하자 "저거 따라하기 괜찮다"면서 개인기 스틸을 시도하기도 했다. 급기야 모자를 뺏어쓰면서 "잘 모르겠어요" 만 남발하기도 했다.

특히 "지코에게 랩을 전수 받았다"면서 랩 개인기 준비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고장환은 "오늘 보시자마자 팔로워수를 물으시더라"며 통성명 앞에 팔로워를 의식했던 인사를 폭로, 박원순 시장은 "난 240만"이라며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