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6일 05시 05분 KST

[최고의 TV] 앙탈에 먹방까지..'동상이몽2' 추자현, 임신이 가져온 변화

임신을 하자 추자현이 달라졌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추자현은 우효광과 한중 국빈만찬에서 만난 김연경, 송혜교와 찍은 사진을 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추자현은 자신이 좋아하는 중국 음식이 먹고 싶다며 앙탈을 부렸다.

전에 없던 추자현의 애교 작전에 스튜디오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놀랄 정도. 결국 우효광은 임신한 아내를 위해 한 겨울 추위 속에도 음식들을 사러 나갔다.

추자현은 앉은 자리에서 쉼없이 만두를 흡입했다. 추자현은 벌써 다 먹었냐며 놀라하는 우효광에게 "두 사람이잖아"라고 설명하더니 계속해서 먹었다.

그리고 만두를 먹으면서도 "이거 다 먹고 과일이 먹고 싶다"며 딸기를 사오라고 재촉했다. 잠시 머뭇거리던 우효광은 추자현과 바다를 위해 딸기를 비롯한 과일들을 사왔다. 뒤처리 역시 우효광의 몫. 결국 우효광은 "아빠 되기 어려워"라고 호소했고, 추자현은 웃으며 "아기 태어나면 더 힘들어"라고 덧붙였다.

스튜디오의 출연자들은 영상을 보면서 저마다 다른 생각들을 전했다. 김구라는 과일을 다시 사오라는 추자현에 "미리 얘길 하지"라고 했지만 김숙은 "먹다 보니 생각난 것"이라며 추자현을 이해했다.

또 지금까지 음식 준비 등 집안 살림을 모두 다 했던 추자현은 "지금까지 내가 다 하지 않았냐"며 임신 후 우효광을 시키는 것에 대해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김구라도 "이해 못하는 거 아니다"라고 긍정했다. 하지만 추자현은 곧 "내가 봐도 웃기다"며 임신 후 달라진 자신의 모습에 웃음 지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