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7년 12월 29일 10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9일 10시 21분 KST

죄책감은 사랑이 훑고 간 자국이다

고양이를 일부러 멀리하던 친구가 어렸을 때 기르던 고양이 '구름이'의 얘기를 들려주었다. 어느 날 새벽 구름이가 문 밖에서 낑낑 소리를 냈는데 잠결에 듣고도 무시했다고 했다. 그날 구름이는 죽었고, 친구는 그순간 소중한 것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너무 무거웠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죄책감은 사랑이 훑고 간 자국이다 See Gallery

죄책감은 사랑이 훑고 간 자국이다. 기꺼이 책임지고.. 지켜주고 싶었던 마음.

말끔하게 해내지 못해 자국 남았다해도

당신은 충분히 따뜻했다.

*이 그림은 작가의 페이스북에 게재된 그림입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