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8일 05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8일 05시 33분 KST

김장겸 검찰출석 "끌려 내려온 사장이 부당노동행위라니..."

김정효/한겨레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받는 김장겸 전 MBC 사장이 해임 36일만인 18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사장은 "8개월만에 강제로 끌려내려온 사장이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는 게 터무니 없지만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사장은 이날 오전 9시47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취재진의 '부당노동행위 인정하나' '검찰 수사가 MBC 장악을 위한 부당한 탄압이라고 생각하나' '검찰에서 어떤 부분 어떻게 소명하실거냐' 등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영기)는 이날 김 전 사장이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들을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부당하게 전보하는 등 부당노동행위에 관여했는지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김 전 사장은 지난 2월부터 MBC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으며 지난 11월13일 해임됐다. 앞서 2013년 5월부터는 MBC 보도국장을, 2015년 2월부터 사장 취임 때까지는 MBC 보도본부장을 지냈다.

김 전 사장을 비롯한 주요 피의자 조사가 이뤄지면서 MBC '부당노동행위'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14일에는 김 전 사장의 전임 안광한 전 사장이 같은 혐의로 약 19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았다.

백종문 전 부사장 역시 지난 14일, 최기화 MBC 전 기획본부장과 권재홍 전 부사장은 지난 13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았다. 서울서부지검은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인 김재철 전 사장은 별도로 소환하지 않을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9월부터 고용노동부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김재철·김장겸·안광한 전 사장, 백종문 전 부사장, 최기화 기획본부장, 박용국 미술부장 등 MBC 전·현직 경영진 6명의 부당노동행위를 수사해왔다.

검찰은 지난달까지 MBC 기자·PD와 국장급 간부 등 70여명 이상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또 지난달 22, 23일 이틀에 걸쳐 약 16시간30분 동안 MBC 사장실과 경영국, 일부 전직 경영진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참고인과 피의자 조사 결과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 등을 검토한 뒤 이를 토대로 기소 대상과 범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의 요청에 따라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 뒤 김 당시 사장 등 전·현직 경영진 6명이 노조원을 부당하게 전보하고 노조지배에 개입한 것 등을 확인했다며 지난 9월28일 이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 당시 사장은 지난 9월5일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에 출석했을 때 "언론노조를 상대로 무슨 부당노동행위를 하겠나"라며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또 "6개월밖에 안 된 사장이지만 아는만큼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 밝혔다.

당시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성명을 통해 "(김 당시 사장이 사장 취임 이전부터) 보도 부문 인사권자로서 불공정 왜곡보도에 항의하는 기자들을 징계하고 부당 전보했다"고 주장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