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05일 11시 58분 KST

문대통령이 미국 외교지가 선정한 '세계 사상가'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

Kim Hong-Ji / Reuters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smiles during an interview with Reuters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South Korea June 22, 2017. REUTERS/Kim Hong-Ji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외교·안보 전문매체 포린폴리시(Foreign Policy)가 선정한 올해 '글로벌 사상가' 50인 중 한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5일 청와대와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니키 헤일리 주유엔미국대표부 대사, 2010년 위키리크스에 미군 기밀자료 등을 폭로했던 첼시 매닝 전 미군 일병 등과 함께 올해 '글로벌 사상가'로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중국과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갈등을 비롯해 북한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도발 등 어지러운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도력을 보여준 것을 평가받았다.

청와대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문 대통령이 북핵문제 등 수많은 난관에도 불구하고 열린정부를 이끌며 대화와 평화를 강조해온 점을 평가받았다"고 적었다.

주한미국대사관도 트위터를 통해 문 대통령이 글로벌 사상가로 선정된 데에 축하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월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2017년도 세계시민상(Global Citizen Award)'을 수상하기도 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Atlantic Council)은 국제사회가 당면한 문제해결에 기여하고 세계 시민의식을 구현한 인사들에게 매년 세계시민상을 수여해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