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24일 05시 23분 KST

[Oh!쎈 초점] "네가 나오니까 좋더라"..'악재' 신정환, 대중에게 들어아할 말

신정환이 엠넷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복귀의 첫 스텝을 밟았다. 프로그램은 성공적이었다고 할 수 없지만 어쨌든 첫 단추를 채운 셈이다. 마지막 방송에서 김국진이 전한 뭉클한 말을 대중에게 들어야 진정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23일 방송된 '컨츄리 꼬꼬의 악마의 재능기부' 최종회에서는 신정환이 탁재훈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토크 콘서트를 개최하고 오랜 팬들을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신정환은 여전히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과 스텝을 보고 울먹였다. 더불어 그는 후회하고 또 후회했다.

도박과 뎅기열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신정환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아껴주셨던 분들에게 이렇게 큰 실망을 준 적이 없었다. 아직도 많이 후회한다"고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조심스러웠던 속내를 꺼내보였다. "많은 사람들을 마주치고 기억들을 다 못 담았다, 사실 그동안 사건 사고가 많아 소중한 사람들을 잊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신정환에 대한 지인들의 애정은 깊었다. MBC '라디오스타' 멤버들인 윤종신, 김구라, 김국진의 신정환을 향한 영상편지는 보는 이들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다.

윤종신은 "네가 복귀하게 돼 반갑고 빨리 돌아와주길 바란다"면서 "많은 분들이 받아들이기 위해 준비 중일 것이다. 나도 기다리고 있다. '라스'는 항상 널 기다린다"며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

김구라는 "네 이름을 이렇게 부르는 건 오랜만인 것 같다"라며 "아직까지 실망한 사람 많지만 진정성을 보여주면 널 돌아봐주지 않을까 싶다, 파이팅해라"며 격려했다.

김국진은 "네가 방송에 나오니까 좋더라"라는 짧지만 진정성 담긴 응원으로 신정환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오랜 동료들의 응원은 보는 이들에게 울림을 준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이 방송이 결국 '라디오스타'를 위한 발판이 아니었냐는 싸늘한 시선이 있는 것도 사실. 그리고 그것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신정환이 김국진의 이 같을 말을 대중에게 들어야 할 것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