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08일 11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08일 11시 40분 KST

조원진·신혜원이 'JTBC 태블릿PC'에 대한 '양심선언'을 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공동대표가 'JTBC 태블릿PC'에 대한 '양심선언'을 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2012년 10월 초 박근혜 전 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해 SNS 본부에서 일한 바 있다는 신혜원씨를 비롯해 정미홍 KBS 전 아나운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등이 참석했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 공동대표는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신혜원씨는 故 이춘상 보좌관의 요청으로 박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일했다고 말하며 'JTBC 태블릿PC'를 언급했다.

뉴스1에 따르면 신씨는 "공개된 전화번호 목록, 카카오톡, 메일로 다운받았다는 ‘SNS팀 운영방안’ 등의 문서로 볼 때, (최순실씨 소유가 아닌) 제가 속한 대선 SNS팀에서 사용한 태블릿PC로 보였다"고 주장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신씨는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김철균 SNS 본부장의 지시로 태블릿PC 한 대를 건네받았고, 이 태블릿PC로 당시 박근혜 후보의 카카오톡 계정 관리를 했다. 다른 태블릿PC는 없었다"고 말했다.

신혜원 씨.

또 신씨는 "JTBC가 최순실이 수정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박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 역시 검찰의 태블릿PC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GIF 그림파일로 원천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태블릿PC와 관련한 특검 요구서를 작성하고 있다. 국정감사 등을 통해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 9월 29일 해당 태블릿PC를 개통한 김모 청와대 전 행정관은 법정에서 "태블릿 사용자는 최씨가 맞다"고 증언한 바 있다.

당시 김 전 행정관은 신씨와 마찬가지로 故 이춘상 보좌관의 요청으로 2012년 박근혜 대선후보 선거캠프에서 일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정황을 통해 추론하면 최씨가 태블릿의 실제 사용자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탄핵심판 전야, 태극기 집회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