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18일 10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18일 10시 34분 KST

서예지 측이 '방언 연기'의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17일 방송된 OCN '구해줘'에서 임상미(서예지 분)는 백정기(조성하 분)의 신임을 얻기 위해 예비 영모로 나섰다. 상미는 신도들 앞에서 '새하늘님 언어'를 연기한 뒤 찬송가를 불렀다.

서예지의 연기는 많은 시청자들을 전율하게 했다. 18일 서예지 측 관계자가 이 장면의 뒷이야기를 밝혔다.

OSEN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새하늘어 신은 대본과 애드리브를 섞어서 연기했다"라며 "현장에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신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또 이 관계자는 "서예지는 원래 발랄하고 재밌는 편이지만, (우울한) 임상미에 몰입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라며 "촬영은 마쳤지만 아직 임상미에서 완벽하게 빠져나오진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구해줘'는 오는 24일 종영한다.

Photo gallery 영화 속 실수 15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