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06일 07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9월 06일 07시 25분 KST

음주운전 길에게 검찰이 징역 8개월을 구형했다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겸 작곡가 길이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은 길에게 징역 8월을 구형했다.

6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형사4단독 주관으로 길의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에 대한 1심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 길이 직접 참석했다.

길은 음주운전 혐의에 관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 길은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인정했다. 이태원의 한 호프집에서 소주 3병가량을 마시고 단속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64%.

길은 이번 음주운전이 세 번째였다. 길은 2004년과 2014년 그리고 2017년에 음주운전에 단속됐다. 길은 담담하게 모든 사실을 수긍했다.

길은 광복절 특사로 사면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길은 "저는 광복절 특사로 사면 받은 적이 없고 2014년 단속 이후에 1년 뒤 면허를 재취득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길에게 징역 8개월 실형을 구형했다. 길은 "제가 저지른 모든 잘못에 대해서 벌을 받겠다"고 최후 진술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