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17일 10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17일 10시 08분 KST

해변으로 떠밀려온 새끼 돌고래 만지고, 셀카 찍은 뒤 벌어진 일(사진 2장)

관광객들은 해변으로 떠밀려온 새끼 돌고래가 너무 귀엽고 신기했을 것이다.

그래서 만지고, 셀카를 찍고, 가만두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사람들의 행동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던 새끼 돌고래는 죽고 말았다.

지난 12일 스페인 남동부의 관광지인 모하카에서 발생한 일이다.

연합뉴스스페인 돌고래보호단체 '에퀴낙'(EQuinac)의 설명을 보도한 바에 따르면, 관광객들의 야단법석을 지켜본 한 청년은 새끼 돌고래의 목숨이 위험해 보여 관광객 무리를 헤치고 들어갔지만 돌고래는 이미 죽은 뒤였다.

에퀴낙은 "엄마를 잃고 혼자서 겁에 질린 생명체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고 오히려 돌고래를 만지고 사진을 찍는 데 급급했다"면서 해수욕객들의 무신경한 행동을 비난했다.(연합뉴스 8월 17일)

비슷한 일은 작년에도 있었다.

지난해 2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의 한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셀카'를 찍는다며 물 밖으로 새끼 돌고래를 꺼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돌고래가 해변에 죽은 채로 버려져 있었던 것. 당시 아르헨티나 야생동물재단(AWF)는 '해변에서 우연히 돌고래를 만나면 바다로 되돌려 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당시 기사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