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8월 10일 16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10일 16시 24분 KST

청와대가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가 '황우석 논문조작' 사태 연루로 논란에 휩싸인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해 사과를 표명했다.

뉴스1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오후, 춘추관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박 대변인에 의하면 문대통령은 이날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인사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이어 "참여정부에 종사했던 분들도 실패의 경험에 대한 성찰을 함께 할 수 있다면 새 정부에서 같이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대통령은 "박기영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 당시 과학기술보좌관이었기 때문에 그 사건에 대한 무거운 책임이 있다"면서도, "우리나라의 IT분야와 과학기술분야의 국가경쟁력은 참여정부 시절 가장 높았다. 그 점에서 박 보좌관은 공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변인은 이날 "과기혁신본부장은 박기영 본부장이 오래전 했던 과기보좌관과 같은 급의 직책이고, 더 나은 자리도 아님을 고려했다"며, "이런 취지에 널리 이해를 구하며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같은 날 열린 정책간담회서 "과학기술혁신본부 출범에 기대를 갖고 계신 분들께 걱정을 끼쳐 무척 송구하고 죄송스럽다"며, 황우석 사태 연루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