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7월 23일 18시 17분 KST

'내가 떠나면' 이효리의 말에 이상순의 대답

23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이상순이 이효리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민박객 삼남매는 어린 시절 어머니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고백했다. 이효리는 장녀 경화 씨에게 “동생들이 저렇게 구김없이 크기까지 네가 얼마나 고생이 많았겠냐”고 위로했다.

대화를 나눈 뒤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만약 내가 갑자기 없어지면 어떻게 할거냐. 마음이 떠나서 헤어지거나 하면”이라고 물었다.

이상순은 “마음이 떠나면 어쩔 수 없는 것이고, 네가 죽으면 나도 따라죽으면 되지”라고 답했다. 그런 이상순에게 이효리는 “재혼하면 가만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